「반구천 일원 암각화, 한양 수도성곽」 유네스코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선정

입력 : 23.04.14 09:16|수정 : 23.04.14 09:16|국궁신문|댓글 0
- 문화재청, 관련 지자체와 협력하여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적극 노력 예정

- 문화재청, 관련 지자체와 협력하여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적극 노력 예정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13일 오후에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반구천 일원의 암각화」 와 「한양의 수도성곽」 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로 선정했다.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하기 위한 국내 절차 단계: 잠정목록→우선등재목록→등재신청 후보→등재신청 대상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반구천 일원의 암각화」 은 국보로 지정된  「울주 천전리 각석」 과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를 포함하는 ‘반구천 일원의 암각화’를 말하며, 2021년 3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된 바 있다. 
 

▲울주 천전리 각석

문화재청은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하기 위해서 여러 관계 부처와 함께 대곡천(과거 반구천) 사연댐 수문설치 등 다양한 보존관리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최근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반구대 암각화 보존 상태 등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시찰하였다. 이제「반구천 일원의 암각화」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마지막 국내절차인 <등재신청 대상> 심의를 올해 7월 받을 것이다. 
 

▲한양도성(내사산 전경)

  「한양의 수도성곽」 은 한양도성·북한산성·탕춘대성을 포함하는 조선의 도읍지 한양의 방어를 위해 축성한 수도성곽으로, 지난해 12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된 바 있다. 13일 열린 문화재위원회는 「한양의 수도성곽」을  <등재신청 후보>로 선정(조건부 가결)하면서 세계유산 등재 국외 심사절차 제도에서 새로 도입되는 예비평가*를 받을 것을 권고하였고, 이에 따라 문화재청은 올해 9월에 예비평가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할 예정이다.
*예비평가(Preliminary Assessment): 등재 신청 준비 초기단계부터 자문기구와 당사국 간의 논의를 통해 고품질의 등재신청서 준비 및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될 가능성을 제고하고자 유네스코에서 도입한 제도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최근 관계자들과 함께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를 둘러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울산시, 서울시·경기도 고양시와 각각 협력하여,「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에 관한 규정」에 따라 관련 절차를 진행하면서 신청유산이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rcherynews@gmail.com
ⓒ 국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국궁신문 l 고유번호 621-82-89069 l 창간일 2000-03-07 l archerynews@gmail.com l 국궁포토 l 심곡재 l 밴드
Copyright  국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