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자료 | 한국의 활터 | 국궁밴드
자유게시 | 벼룩시장 | 국궁사이트

포럼 역사 문화 사법 탐방 대회 활터 세계 책/웹 심곡재
2020.12.02 (수요일)
풍속문예그림포토
 
전체보기
풍속
문예
그림
포토
 
 
뉴스 홈 문화 풍속 기사목록
 
Korean Traditional Archery and International Archery Community
기사입력 2010-06-19 오전 9:51:00 | 최종수정 2010-06-19 09:51   
2005-09-27

지난 9월 24일 경기도국궁연구회(회장 정규섭)와 국궁문화연구회(회장 김기훈) 공동 주관으로 용인 용무정에서 회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과 변화 속의 국궁’이라는 주제로 ‘2005 추계 공동 세미나가 개최되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날 세미나에서 경주 호림정의 토마스 듀버나이씨가 발표한 “Korean Traditional Archery and International Archery Community“는 외국인의 관점에서 바라본 한국의 전통 활쏘기가 어떠한 방법과 모델로 발전되어야 하는가라는 세계화에 대해 진지한 화두를 던지고 있다. 세미나에서 발표된 논문 전문(영문)과 이해를 돕기위해 번역문을 함께 소개한다.(편집자 주)

-----------------------------------------------------------------

Korean Traditional Archery
and the International Archery
Community

by Thomas Duvernay

Introduction

        I have shot a bow, on and off, since I was seven years old.  I have continuously been involved with archery since 1992, when I first had my son (now 19 years old) shoot a bow.  Today, he is an accomplished Korean-style archer, although, like me, he usually does not have much time to practice.  We were two of the first international, long-term practitioners of this type of archery.  Now, there are many international archers, both in Korea and also in other countries, who call 국궁their style of archery.  This paper will look at some issues regarding Korean traditional archery and archers from around the world.

 

Korean Archery to the World

        When I first started shooting Korean-style, I had already been a Western-style archer.  My friend and mentor, Mr. Dong-sup Park (박동섭, "덕산"), the current director of Horim Jung, in Kyongju, told me to forget everything I knew about shooting and learn the bow again, from theKorean perspective.  I did just that, and I became like a child learning to walk.  For some time, I just practiced my form without shooting a bow.  As time went on, I eventually shot an arrow, and within two months I had my first molgi (몰기).  I am pretty sure I was the first international jubjang (접장), although there are several now, with a few having risen in dan (단) ranking, including my son.  Now that the previously unknown world of Korean traditional archery is becoming well known throughout the world, we will see more and more international archers making their mark in our sport.  Because of the increased interest in 국궁, it is important that Korean and international traditional archers find common ground in which to relate to each other.  Let us consider those areas.

 

Demonstrations of Korean Archery in Other Countries

        Today, there are a handful of people demonstrating Korean archery in other countries.  I began doing it back in 1996, when my son and I would travel to the world's largest traditional archery meet, at the Denton Hill Ski Resort, in Pennsylvania.  I would show the audience the Korean horn bow (각궁) and laminated bow (개량궁), along with thumb rings (각지/깍지), arrows (화살), and other equipment.  I would demonstrate shooting, but at targets only about thirty meters away, instead of the 145 meter distance used in Korean archery.  People were very impressed, but the style was still pretty much unknown at that time.  The last time we went to Denton Hill was in 2002, and Daniel Seong (성순경) joined with us.  We had a marvelous time,and dressed in period costume for the demonstration.  We demonstrated the horn bow, laminated bow, overdraw (통아/편전), and even the repeating crossbow (수노).  Daniel brought a solp'o (솔포), which we put up a ski hill at the 145m distance.  After our demonstration, for a couple days, other archers would try hitting the target using their own bows; many fell in love with the style.

        Another place where Korean archery is being introduced is near San Diego, California, by Mr. Kim Heon-ku (김헌구).  He owns a large piece of land, which he uses for his business of growing flowers.  His target is situated 150m away, over a stream.  His rules are a bit different from those used in 국궁, as the target face is covered with foam, and different points are given, depending upon where on the target you hit.  I have recommended to many people in California, who were interested in Korean archery, to visit Mr. Kim.

        Of course, there is also an official sa jung (사정) in Argentina, and the members are not only Korean, but also Argentinean.  I know one Argentinean member there, and from the pictures he has shown me, it looks like any club here in Korea.

        I know of archers in other countries, such as Hong Kong, Canada, Germany, and other places, who are also trying to get Korean traditional archery started.  It is a slow process, but like with the Japanese style of kyudo, which is now popularly known around the world, Korean traditional archery will also make its mark.

 

Research into Korean Traditional ArcheryInternet, Books/Articles, etc.

        When I first became involved with Korean traditional archery, I searched all over for materials about it.  At that time (1993), there was really only one source I found한국의 궁도, published by the Korea Archery Association.  There was absolutely nothing Icould find in English.  So, it became a goal of mine to educate the international public about Korean archery.  First, of course, I would need to learn about it myself, which I set about doing.

        One of the first things I did was to set up a web page, in English, on the subject.  My first web page was little more than a page with the limited insight I had into 국궁at that time.  The web page, on borrowed server space, eventually turned into a web site, which I personally maintain.  It has been through numerous revisions, and it is probably due for another one soon.

        Other areas that were pretty much unknown outside of Korea had to do with the horn bow and bamboo arrow (각궁/죽시).  As I had a video camera, I thought it might be a great idea to video document the crafting procedures.  First, I contacted a local bowyer (궁장), Mr. Park Geuk-hwan (박극환), who was also a member of my club.  At first, he was very hesitant, as the procedures he used were considered trade secrets.  However, as time went on, he warmed up to the idea.  I think he thought about it and decided that if it were not documented, it would someday disappear.  With only about a dozen bowyers (and a similar number of fletchers [시장]), that was a real possibility.  It took me two and a half years to complete the video (1996), but I did, and bowyers around the world have enjoyed it and learned from it.  I then made a similar video about the bamboo arrow, with the fletcher Choi Geum-dong (최금동) demonstrating; it, too, has been widely accepted by archers around the world.

        In 1996, I was also asked to write an article for the magazine Instinctive Archer, about Korean traditional archery.  Since then, I have written several articles, with others in my mind for magazines in the future.  TV, radio, and newspapers have also interviewed me here in Korea about my involvement in 국궁.  I have been very pleased to see other Korean archery members trying to showcase our sport in the media, too.  

        There are now many Internetresources about traditional archery, both here in Korea, and also in other countries.  Most every club has its own web page, and there are also wonderful resources such as ArcheryNews.com that are very important to the continued existence and propagation of 국궁.It is important that we pay attention not only to our own web sites, here in Korea, but we should also visit those in other countries.  If we shut ourselves in, we will miss out on all the possibilities that world archery traditions have to offer.

 

Foreigners in Korea Practicing Korean Archery

        As I mentioned earlier, for some time I was the only international archer in Korea practicing 국궁.  Now, there are many of us, from many different countries: the United States, Canada, Germany, etc.  As I mentioned, some of the foreigners have dan ranking, even at the third and fourth danlevel.  I receive e-mail frequently from international archers in Korea who would like to join a club.  I look over the national listing of clubs and direct them to the one closest to their area; many have successfully joined.  It is our duty, as members of the Korean traditional archery family, to bring these people into our fold and mentor them.

 

Korea Equipment in Foreign Countries

        Back nearly ten years ago, I was contacted by an archer in the United States who wanted a Korean laminated bow (개량궁).  I obtained one for him and shipped it overseas.  He was very happy with it, and before I knew it, other people were contacting me.  Over the years, I have sent out hundreds, if notthousands, of Korean bows overseas, including several horn bows (각궁).  Along with those, people were also interested in Korean arrows, both bamboo and carbon, and even thumb rings (각지/깍지).  You would be amazed at the number of archers in other countries who now shoot with a thumb ring!

 

Alexander, the Movie

        A couple of years ago, I was contacted by the armorer for the movie Alexander.  They needed bows that could be made to look like those used by the Greek and Persian armies of the third century B.C.  I contacted Mr. Park Myong-won (박명원) of Yonmugung (연무궁), and he agreed to craft 195 bows for the movie.  So, when you see bows in that movie, underneath all the covering the studio's props department put on them, they were Made in Korea!

 

World Archery to Korea

        Although Korean traditional archery has been gaining in popularity around the world, Western styles of archery (with the exception of Olympic archery, 양궁) are slow to catch on here in Korea.  It is really too bad, as Western styles have a lot to offer to traditionalists in this country.

        When Daniel Seong (성순경), my son and I went to the Denton Hill archery festival back in 2002, he was probably one of the first Korean practitioners of 국궁to fully experience Western traditional archery.  Once he started into it, I could tell it had captured his interest and imagination.  He was frequently out and about shooting at all the events, and doing quite well, I might add.  Let us look at a few examples of Western traditional archery.

        In the West, the bow is used not only as a toolin the sport of archery, but also as a hunting weapon.  Bowhunting is a way of life in countries like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With that in mind, it is easy to imagine why the 3D (삼차원) animal targets are so important in Western archery.  Until little more than a century ago, Koreans were great bowhunters.  Even if one has personally decided against hunting with a bow, as is common among Korean archers, there should be no reason why that person cannot still shoot a 3D target.  Daniel Seong went on many of the 3D courses at Denton Hill, and he had a great time.  The courses usually have around twenty-eight targets, placed strategically around the woods, and archers take one shot at each one, trying to hit the "kill zone" where the animal's heart and lungs would be.  It usually takes a couple hours to complete a course.  

        Another popular activity is flight shooting (멀리 쏘기).  In the past couple of years, I have seen a version of that being practiced by some here in Korea.  That is great, but it needs to become more organized and practiced.  In the United States, world championships are held each year in Utah, at the Bonneville Range (large salt flats염전), and world records are often set.  World records are well within the capabilities of Korean archers, so it would be great to have our members taking part in the competitions.

        A popular activity at archery meets is aerial shooting.  Two types of targets are used: the foam disk and helium-filled balloons.  Archers use flu-flu arrows, which have large fletching (깃) to slow the arrow down quickly, so that arrows shot into the air are not lost.  It is a very fun and challenging activity, where someone will either throw a disk into the air and archers try to shoot it, or balloons are released.

        Also, there is standard target archery, where archers try to score points by shooting at a target with rings, much like in the Olympics.  The difference being, the Olympic bows have sights and stabilizers, while the traditional bows do not.  It is much more challenging.

        There are many other types of activities, varying from culture to culture, but the above-mentioned ones are some of the most common.

 

Foreign Archers Visiting Korea

        Besides the internationals living in Korea who have an interest in archery, there are also short-term foreign visitors frequently visiting.  I will often receive e-mail from international archers who will bevisiting Korea.  They want to learn more about Korean archery, but they also bring with them their own archery traditions that might be of interest to many Korean archers.  Meeting with them and showing them your club is a good way to exchange archery information with each other, and also promote friendship among archers worldwide.  

 

Western Archery Equipment in Korea

        While Korean archery equipment is becoming more popular in the West, Western archery equipment (again, with the exception of Olympic archery) is virtually unknown.  However, more and more Korean archery scholars are seeing the importance of other styles of archery, and how Korea's archery tradition fits in.  A good example is the Youngjip Archery Museum (영집 궁시 박물관).  Korea's archery history is amply displayed for visitors to see; along with it are bows and arrows from other archery cultures around the world.  Little by little, I also see Korean archery members coming back from trips overseas with bows and arrows from those countries.  There is a problem related to archery equipment being brought into Korea that has to do with Customs; the Customs officers at airports need to be educated about import laws.  They often do not realize that traditional bows andarrows have no restrictions on being brought into the country; only crossbows are restricted.  If you are questioned by a Customs officer when you bring bows and arrows into the country, ask to see their rules manual; point out to them the section where there are no restrictions.  That last point is important, as many foreign visitors, and Koreans alike, have gone through unnecessary hassles due to the lack of knowledge of the Customs officers.

 

Horse Archery

        In centuries past, Korean horse archers were celebrated and feared, from the Koguryo horse archers immortalized on tomb walls, to the young Hwarang knights of the Silla dynasty.  In the past decade, Korean horse archery has made a comeback, as it also has in the West.  The Korea Equestrian Martial Arts Association (KEMA; 한민족전통 마상무예격구협회)provided the driving force in Korea.  In the West, two groups spearheaded the resurgence of horse archery: Kassai Lajos, of Hungary, and the International Horse Archery Festival (IHAF), held in the state of Iowa, in the United States.  Also, Stephen Selby, from Hong Kong, has been teaching horse archery to people there.  

 

Kuk Sul Won (국술원)

        KSW is a combination of Korean martial arts, both armed and unarmed, including archery.  KSW members must have black belt ranking in order to be allowed to practice archery.  The members are not allowed to use thumb rings; they must shoot their bows with bare thumbs, and some of their bows have fairly high draw weights (60# and more).

 

International Concerns Regarding Korean Bowyers

        As most Korean archers are now aware, the importation of horn and sinew has been prohibited.  That prohibition has, essentially, put a time limit on how long we can hold onto our horn bow culture.  When the situation was first made known to me last winter, I contacted the international traditional archery community through different media.  The response was positive and overwhelming; archers from all over the world have come together to support the Korean horn bow industry.  In many countries, people have written letters to their local Korean embassies and consulates.  The support is there, and international archers will do whatever they can to help preserve a national treasure.  The number of Korean horn bowyers will decrease over the years, but it is up to us, and the international archery community, to see that their art never dies.

 

What Needs to Happen

        First and foremost, we need to have a recognized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국궁.  I believe it must be under the umbrella of an existing organization, possibly even the Korea Archery Culture Research Association (KACRA국궁문화연구회). We should not wait to establish such an organization, as the expansion of Korean traditional archery around the world requires it.  We must also decide upon an association name that works well both in English and Korean.  After that, we need to put in place the structure for the organization.  I propose that we put together a committee to organize the new association.  I volunteer to take parthow about you?

        Presently, I am working on my book, in English, about Korean traditional archery.  I hope to have it published within the year.  A year ago, my thesis on Korean traditional archery was published, and from that I am basing the book.  Besides my book, I believe Korean archery books and articles, in Korean, need to be translated and disseminated around the world.

        We need to actively involve and invite foreign archers to Korea.  As sponsoring a special international archery festival or competition would probably be too costly for most clubs, I would like to suggest that at least efforts are made to include foreign archers in any competitions you may be having.  However, I would also suggest that our group, KACRA, encourage clubs across the country to come together and sponsor an international event; I believe it is possible to also get corporate help.

        One other area I should mention is the education of our young people.  More and more, public archery ranges are being set up and there is even at least one traditional archery classroom for children to learn about their heritage.  I would like to suggest that each club be responsible for setting up some type of educational program for the young people of Korea; they are the future of 국궁.  In the West, archery is often a family activity, with fathers, mothers, and children all shooting together.  Here in Korea, that has not been the case, but it could be.

 

Conclusion

        We can see that archery is an important activity around the world, and Korean archers and those from other countries need to work together.  In doing so, Korean archery can spread far outside Korea's borders, and world archery cultures can enrich us here in Korea.


Some web sites to visit:
http://www.koreanarchery.org [국궁 (영어)]
http://198.66.52.119/phpBB2/index.php [ATARN]
http://www.hornbow.com [각궁]
http://www.bambooarrow.com [죽시]
http://www.horsearchery.org [마상활쏘기]
http://www.horsebackarchery.com [마상활쏘기]
 http://www.intlhorsearchery.org  [마상활쏘기]
http://www.bowsite.com/bowsite/tf/lw/threadsx2.cfm [전통 활쏘기]
http://groups.yahoo.com/group/goongdo [국궁]
http://p072.ezboard.com/btraditionalarchery [전통 활쏘기]
http://p081.ezboard.com/fpaleoplanet69529frm13 [전통 활쏘기]


[세미나후 용무정에서]

 

[번역문]

한국 전통 활쏘기와 세계 활쏘기

by Thomas Duvernay

들어가는 말

나는 7살 때부터 활쏘기를 하다 말다 했다. 나는 내 아들(현재 19세)을 처음으로 활을 쏘게한 1992년 이래 계속해서 활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오늘날 나의 아들은 비록 나처럼 많은 연습 시간을 가지진 못하지만 능숙한 궁사(한국 전통 활쏘기)이다. 우리는 국궁에 대한 최초의 외국인이자 오랜 기간 동안 습사한 두 사람이다. 지금은 그들의 활쏘기를 국궁이라 부르는 많은 외국인 궁사들이 한국과 외국에 있다. 이글은 세계속의 한국 전통 활쏘기와 궁사들에 대한 몇 가지 주제를 살펴보고자 한다.

 

세계속의 국궁

나는 처음 국궁을 시작할 때 이미 서양식 궁사였다. 나의 친구이자 훌륭한 지도자인 경주 호림정의 현재 사두인 덕산 박동섭(당시 호림정 사범)은 내가 알고 있는 활쏘기에 대한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한국적인 시각으로 활에 대해 다시 배우라고 말했다. 나는 그렇게 했고 걸음을 배우는 아이처럼 시작했다. 얼마동안 나는 활은 쏘지 않고 나의 자세만 연습했다. 얼마 후 나는 활을 쏘게 되었고 두 달 이내에 나는 첫 몰기를 했다. 지금은 비록 몇 명이 있고 나의 아들을 포함하여 소수는 단을 취득했지만 나는 첫 외국인으로는 최초 접장이 되었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다. 지금은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국궁이 세계에 많이 알려지고 있고 우리는 우리의 스포츠에 그들의 흔적을 만들 많은 외국인 궁사들을 볼 것이다.

 

다른 국가에서 국궁 시연

오늘날 외국에서 한국의 활쏘기를 시연하는 사람들이 소수가 있다. 나는 내 아들과 함께 펜실바니아 덴톤 힐 스키 리조트에서 있었던 세계 최대 전통 활쏘기 대회에 다녀왔던 1996년부터 그것을 시작했다.

나는 관중들에게 각지와 화살 그리고 다른 장비들과 함께 국궁과 개량궁을 보여주었다. 나는 시연을 했으나 과녁이 국궁에서 사용하는 145M 거리 대신에 약 30M 밖에 안 떨어져 있었다.사람들은 매우 인상 깊어 했으나 그런 형식은 그 당시 아직 잘 알려져 있지 않았었다.

우리가 덴톤 힐을 마지막으로 다녀온 것은 2002년 이였고 성순경(서울 황학정)이 동행했다. 우리는 굉장한 시간을 보냈고 시연을 위해 전통 복장을 입었다. 우리는 각궁, 개량궁, 편전(애기살) 그리고 연발식 수노를 시연했다. 성순경은 솔포를 가져왔고 우리는 그것을 145m  거리로 스키 힐에 설치했다. 우리 활쏘기 시연후 몇 일 지난 다른 궁사들이 자신들의 활로 그 과녁 맞추기를 시도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런 스타일에 빠져들었다.

국궁이 소개되고 있는 다른 장소는 캘리포니아 산디에고 근처에서 김현구씨에 의해서 이다.  그는 큰 땅을 소유하고 있고 꽃을 재배하는 그의 사업에 이용하고 있다. 그의 과녘은 강을 건너 150M 이상 떨어져 있다. 그의 규칙은 국궁에서 사용되고 있는 것과 조금 다른데 과녘 표면이 Foam(화살이 과녁에 꽂히도록 표면 재질이 두껍고 소프트한 재질임)으로 덮어있고 과녁의 어디에 맞추었는지에 따라 다른 점수가 주어진다. 나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국궁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Mr. 김을 방문할 것을 권고했다.

물론 아르헨티나에는 공식적인 사정이 있다. 한국사람 뿐만 아니라 아르헨티나인들 역시  회원으로 있다. 그 곳의 아르헨티나인 회원 한사람을 알고 있고 그가 보여준 사진에서 보면 한국의 여느 클럽처럼 보인다.

나는 국궁을 시작하려고 시도하는 홍콩, 캐나다. 독일 그리고 다른 곳들과 같은 외국 국가의 궁사들을 알고 있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지만 이제는 세계적으로 알려진 일본식의 규도처럼 한국의 활쏘기인 국궁은 성과를 이룩할 것이다.

 

국궁에 대한 연구 - 인터넷, 책/문서, 기타

처음으로 국궁에 관여하게 되었을 때 나는 그것에 대한 자료를 여기저기에서 찾았다. 그때 당시(1993년) 내가 찾은 대한궁도협회가 발행한 ‘한국의 궁도’가 실제로 유일한 것 이었다. 내가 영어로 된 것을 찾을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었다. 그래서 국궁을 국제 사회에 알리는 것이 나의 목표가 되었다. 물론 맨 먼저 나는 국궁에 대해 내 스스로 배워야 할 필요가 있었고 시작했다.

내가 한 첫 번째 일중의 하나는 그것에 대해 영어로 웹페이지를 만드는 것이었다. 나의 첫 웹페이지는 그때 내가 국궁에 대해 가졌던 제한된 지식으로 인해 한페이지 조금 더 되는 것이었다. 서버에 올려놓았던 그 웹페이지는 마침내 웹사이트로 발전했고 나는 개인적으로 그것을 유지하고 있다. 많은 개정을 거쳤고 곧 또 다른 개정을 할 것이다.

한국외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다른 분야는 각궁과 죽시이다. 내가 비디오 카메라를 가지고 있을 때 제작과정을 비디오 다큐멘타리로 만드는 것이 괘 괜찮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 먼저 호림정 회원인 궁장 박극환씨와 접촉했다. 처음에는 그가 사용하는 절차가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비밀로 여겨졌기 때문에 그는 매우 망설였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고 나서 그는 내 아이디어에 호응해 왔다.

내 생각에는 그가 만약 이것이 다큐멘터리로 제작되지 않으면 언젠가 사라질지 모른다고 생각하고 결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약 12명의 궁장만으로(그리고 비슷한 숫자의 화살 만드는 사람인 시장)는 실제 가능성이 있었다. 비디오를 완성하는데(1996년) 2년 6개월이 걸렸지만 나는 해냈다. 그리고 세계의 궁장들이 이것을 즐겨봤고 이것으로부터 배웠다. 그리고 나서 나는 시장 최금동(경주 호림정)의 시연으로 죽시에 대해 비슷한 것을 만들었다. 이것은 세계의 궁사들에 의해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1996년에 나는 잡지 Instinctive Archer로 부터 국궁에 대한 글을 써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 이후로 나는 내 마음에 있는 다른 주제에 대해 미래의 잡지를 위해 몇 건의 글을 썼다

TV, 라디오 그리고 신문기자들이 또한 국궁에 대한 나의 노력에 대해 여기 한국에서 나를 인터뷰했다. 나는 다른 국궁회원이 매체에 우리의 스포츠를 보여주려고 시도하는 것을 보는 것 역시 매우 기뻐하고 있다.

지금은 전통 활쏘기에 대해 한국과 다른 나라 모두 많은 인터넷 자원이 있다. 대부분 클럽이 자신의 홈페이지를 가지고 있고 또한 국궁을 선전하고 존재를 이어나가는데 아주 중요한 디지털 국궁신문(ArcheryNews.com)과 같은 훌륭한 자원들이 있다. 한국에 있는 웹사이트 뿐만 아니라 외국에 있는 것들도 방문해야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우리들 스스로를 닫아버리면 우리는 세계 전통 활쏘기가 제공하는 모든 가능성을 잃어버릴 것이다.

 

국궁을 습사하는 한국내의 외국인

내가 이미 언급한 것처럼 얼마동안 나는 한국에서 국궁을 습사하는 유일한 외국 궁사였다. 지금은 미국, 캐나다, 독일, 기타 등 많은 다른 나라로부터 온 사람들이 있다. 내가 언급했듯이 일부 외국인은 3,4단 정도의 수준의 단급을 가지고 있다. 나는 클럽에 가입하고 싶어하는 한국에 있는 외국인 궁사들로부터 자주 이 메일을 받는다. 나는 전국 활터 주소록을 살펴보고 그들에게 그들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곳을 가르쳐 준다. 많은 사람들이 성공적으로 가입했다.  이런 사람들을 우리의 틀 안에 끌어안고 지도하는 것은 국궁 가족 구성원으로써 우리의 의무이다.

 

외국에서의 한국 장비

최는 10년 전으로 되돌아가서 나는 한국 개량궁을 원하는 미국의 궁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나는 그를 위해 한 개를 구해서 국외로 보내주었다. 그는 매우 기뻐했고 그리고 내가 그것을 알기 전에 많은 다른 사람들이 나에게 연락을 해왔다. 몇 년 동안 각궁을 포함하여 한국 활을 외국으로 천개는 아니지만 몇 백 개를 보내주었다. 이것들과 함께 사람들은 한국 화살인 죽시와 개량시, 그리고 각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있었다. 당신은 깍지로 활을 쏘는 다른 나라의 다수의 궁사들에 대해 깜짝 놀랄 것이다.

 

영화 알렉산더

수년전에 나는 영화 알렉산더를 위한 무기 담당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그들은 BC 3세기경의 그리스인이나 페르시아 군인들에 의해 사용되던 것과 같이 보이도록 만드는 활을 원했다. 나는 연무궁을 만들고 있는 박명원씨와 연락했고 그는 그 영화를 위해 195개 활을 만드는 것에 동의했다. 그래서 underneath all the covering the studio's props department put on them, 그 영화 속의 활을 보면 그것은 한국제이다.

 

국궁의 세계화

비록 세계에서 국궁이 인기를 얻어가고 있지만 서양식 활쏘기(올림픽 활쏘기인 양궁을 제외하고)가 여기 한국에서 천천히 따라잡고 있다. 이것은 서양식이 이 나라의 전통주의자들에게 많은 것을 제공하고 있지만 참으로 실망스러운 것이다.

나의 아들과 나와 성순경이 덴톤 힐 활쏘기 축제에 갔던 2002년에 그는 서양식 전통 활쏘기를 완전하게 체험한 최초의 한국인 궁사중의 한명이었을 것이다. 그가 그것을 시작했을 때 나는 그것이 그의 관심과 상상력을 잡았다고 말할 수 있다. 그는 자주 나갔고 모든 행사에서 쏘기를 했고 덧붙이자면 아주 잘했다. 서양식 전통 활쏘기의 작은 예를 보도록 하자.

서양에서는 활은 활쏘기 경기의 도구뿐만이 아니라 사냥 무기로도 사용되고 있다. 활 사냥은 미국과 캐나다 같은 국사에서는 삶의 한 부분이다. 이런 마음속에 삼차원 동물 표적이 서양 활쏘기에서 그렇게 중요한지 상상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한 세기 조금 더 전까지 한국인들은 훌륭한 활 사냥꾼이었다.  

비록 개인적으로 활을 사용하는 사냥에 반대하기로 결정해서 한국 궁사들 사이에는 상식이 되었지만 아직까지 사람들이 3D 과녘을 쏘지 못할 이유는 없을 것이다. 다니엘 성은 덴톤 힐에서 많은 3D 코스에 갔었고 그는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이 코스들은 보통 대략 28개 표적들을 가지며 숲 주위에 전략적으로 배치되고 궁사들은 동물의 심장이나 허파에 해당하는 'kill zone'에 맞추기 위해 한 개에 대해 한번씩 쏜다. 코스를 끝내기 위해서는 보통 두세 시간이 걸린다.

다른 대중적인 운동은 멀리 쏘기이다. 과거 몇 년 동안 나는 여기 한국에서 일부 사람들이 연습하고 있는 변형을 보았다. 이것은 훌륭한 것이나 좀더 가다듬고 훈련이 필요하다. 미국에서는 세계 챔피온전이 해마다 유타의 노네빌레 지역(염전)에서 열리고 세계 기록이 가끔 세워진다. 세계기록은 한국 궁사들이 충분히 가능한 이내여서 우리 회원들이 경기에 참여하는 것은 좋은 일이 될것이다.

활쏘기 대회에서 대중적인 것이 허공에 쏘는 것이다. Foam Disk와 헬륨 풍선, 두 가지 종류의 과녁이 사용된다. 궁사들은 허공 속으로 쏜 화살을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천천히 날고 빨리 떨어지는 큰 깃을 사용한 Flu-flu(속도를 줄이고 소리가 나는 화살임, 편집자주) 화살을 사용한다. 이것은 누가 디스크를 허공에 던지나 또는 풍선을 놓으면  궁사들이 이것을 쏘는 매우 재미있고 시도해 볼 만한 것이다.

당연히 궁사들이 올림픽처럼 원형 과녁을 쏘아서 점수를 따는 표준 과녁 활쏘기가 있다.  올림픽 활이 조준기와 안정기를 가지고 있지만 전통 활은 그러한 것이 없는 차이점이 있다. 더욱 더 매력적이다. 문화에 따라 많은 다양한 종류의 것들이 있으나 위에 언급한 것들이 가장 일반적인 것들이다.

 

외국 궁사들의 한국 방문

활쏘기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한국에 사는 외국인들도 있지만 자주 방문하는 단기 외국인 방문객들도 있다. 나는 한국을 방문할 외국인 궁사들로부터 이메일을 가끔 받는다. 그들은 국궁에 대해 더 많이 배우기를 원한다. 그러나 그들은 많은 한국 궁사들에게 관심을 끌만한 그들의 활쏘기 전통 또한 가져온다. 그들과의 만남과 활터를 보여주는 것은 서로 활쏘기 정보를 교환하는 좋은 길이다. 그리고 세계적으로 궁사들 사이의 우호를 증진하게 된다.

 

한국에서 서양 활 장비

국궁 장비가 서양에서 점점 대중화되면서 서양 활 장비(다시, 올림픽 활쏘기를 제외하고)는 실제적으로 알려져 있지 않다. 그러나 더욱더 많은 한국 활쏘기 학자들이 다른 활쏘기 형식의 중요성과 어떻게 한국의 활쏘기 전통이 그 속에 맞춰지는지를 인식해가고 있다.  좋은 예가 영집 궁시박물관(경기도 파주)이다.

세계의 다른 활쏘기 문화에서 온 활과 화살과 함께 한국의 활쏘기 역사가 방문객들이 보도록 충분히 전시되어져 있다. 점차로 국궁 회원들이 다른 나라들의 활과 화살을 가지고 외국 여행에서 돌아오는 것 역시 본다. 여기에 세관에서 벌어지는 한국으로 가져오는 활 장비에 관련된 문제점이 있다. 공황에서 세관원들은 수입 법률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그들은 가끔 전통 활과 화살들은 국내로 가져오는 것에 대한 제한이 없다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 수노만 제한된다.

만약 당신이 활과 화살을 국내에 가져올 때 세관원이 의문을 제기하면 제한이 없다는 부분을 그들에게 지적하면서 그들의 지침을 볼 것을 요구해라. 마지막 것은 중요하다. 많은 외국인과 한국인도 비슷하지만 세관원들의 지식의 결여로 인해 불필요한 번거로움이 일어나고 있다.(세관 통과시 ‘위해물품 보고 및 상벌에 관한 시행세칙’에만 적용됨, 편집자주)

 

마상 활쏘기

과거 몇 세기에 한국인 마상 궁사(마사)들은 고구려 벽화의 말타고 활쏘는 사람으로 부터 신라 왕조의 젊은 화랑 기사에 대해 환호와 두려움을 가졌다.

지난 십년 동안 서양에서도 그런 것처럼 한국 마상 활쏘기는 부활을 이루었다. 한민족전통 마상무예격구협회(KEMA)가 한국에서 추진력을 제공했다. 서양에서는 두 그룹이 서고 마상 활쏘기를 부활하는데 선두에 섰다. 헝가리의 Kassai Lajos 그리고 미국 아이오화 주에서 열리는 국제 마상 활쏘기 축제이다. 또한 홍콩에서 스테판 셀비가 사람들에게 마상 활쏘기를 가르치고 있다.

 

국술원

국술원은 활쏘기를 포함한 무장과 비무장 모두의 한국 전투 무예의 조합이다. 국술원 회원은 활쏘기를 연습할 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검정색 급을 따야만 한다. 회원들은 깍지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되어 있으며 그들은 맨손가락으로 그들의 활을 쏘아야 한다. 그리고 그들이 사용하는 활들 중 일부는 매우 높은 세기(60 파운드 또는 그 이상)을 가진다.

 

한국 궁장에 대한 세계의 관심

대부분의 한국 궁사들은 뿔과 힘줄(소 심줄)의 수입이 금지되고 있는 것에 대해 알고 있다. 이런 금지는 필수적으로 얼마동안 우리가 우리의 각궁 문화를 유지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간 제한을 부여한다.

지난 겨울, 이 상황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을 때 나는 많은 다른 매체를 통해 외국 전통 활쏘기 사회와 연락을 했었다. 전세계로 부터 궁사들이 한국 각궁 산업을 지지하는데 함께 하겠다는 긍정적이고 고무적인 반응이었다. 많은 국가에서 사람들이 그들 현지 한국 대사관과 영사관에 편지를 썼다. 그 지지가 있고 국제 궁사들은 국가 보물을 보존하는데 그들이 도울 수 있는 것이면 모두 할 것이다. 한국 궁장들의 숫자가 앞으로 몇 년 동안 줄어들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예술이 결코 죽지 않는 것을 보는 것은 국제 활쏘기 사회와 우리들에게 달렸다.

 

일어날 필요가 있는 것

처음으로 그리고 맨 먼저 우리는 국궁을 위한 알려진 국제적 협회를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  나는 이것이 현존하는 조직인 국궁문화연구회 산하에서 가능하다고 믿는다. 우리는 세계가 요구하는 국궁의 확장을 위해 그런 조직의 설립을 기다리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영어와 한국어 모두 잘 적용된 협회 이름 또한 결정해야 한다. 그런 후 협회의 조직을 제 위치에 놓는 것이 필요하다. 나는 우리가 새로운 협회를 조직하는 위원회를 함께 구성할 것을 제의한다. 나는 한 부분을 맡을 것을 자원하다 - 당신은 어떤가?

현재 나는 국궁에 대해 영어로 쓰는 나의 책 작업을 하고 있다. 나는 올해 내로 책이 출판되기를 희망한다. 일년전 국궁에 대한 나의 논문이 출간되었고 거기에 내 책이 기초하고 있다. 나는 내 책을 제외하고 한국어로 된 국궁 책과 저술들을 번역하고 세계로 보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믿는다.

우리는 적극적으로 한국에 외국 궁사들을 초정하고 관여시키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별한 국제 활쏘기 축제나 경기에 스폰서를 하는 것은 아마 대부분의 클럽(활터)에 많은 부담이 될 것임으로 당신들이 하고 있는 어떤 경기에서든 외국인 궁사들을 포함하도록 하는 최소한의 노력을 하기를 권하고 싶다.

그러나 나는 국궁문화연구회가 클럽(활터)들이 국가간에 함께 하도록 고취하고 국제적인 행사에 스폰서가 될 것을 추천한다. 나는 이것이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내가 언급해야 하는 다른 부분은 젊은 사람들에 대한 교육이다. 점점 더 대중들이 활쏘기를 하는 장소가 만들어지고 있고 그들의 유산에 대해 배우는 아이들을 위한 전통 활쏘기 학급이 최소한 한개는 있다.  

나는 각 클럽(활터)이 한국의 젊은 사람들을 위한 어떤 교육 프로그램의 만들기 위한 책임을 질 것을 권하고 싶다. 그들은 국궁의 미래이다. 서양에서는 종종 활쏘기가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아이들이 모두 함께 쏘는 가족 운동이다. 여기 한국에서는 그런 경우가 아니지만 가능하다.

 

결론

우리는 활쏘기가 세계에서 중요한 활동이고 한국 궁사와 다른 국가의 궁사들이 함께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한국 활쏘기는 한국의 경계 밖으로 멀리 퍼져갈 수 있고 세계 활쏘기 문화들이 여기 한국에서 우리들을 강화시킬 수 있다.


[토마스 듀버나이씨의 만개궁체]

:: Thomas Duvernay의 홈페이지 http://www.koreanarchery.org/

[주]원문의 뜻과 다르게 번역된 곳이 있으면 독자의견 코너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편집실)

(2005.09.29, 오타 수정) 한민족전통 사상무예격구협회를 한민족전통 마상무예격구협회

 
 
 

스폰서 링크

 
사법고전연구소  http://www.archerynews.net/news/view.asp?idx=1834&msection=5&ssection=41
한국의 활터문화 연구-고문서, 편액, 주련 등 연구
 
 
성촌리 심곡재-聲村理 尋鵠齋  http://www.sky473.com
활도 국악도 전각도 모다 좋네^^
 
 
화살, 기념품 판매 영집궁시박물관  http://www.archerynews.net/news/view.asp?idx=1968&msection=10&ssection=44
육량전, 편전, 통아, 효시, 미니화살, 박두....
 
 
국궁신문 공식밴드  http://band.us/@archery
전국한량들의 쉼터
 
 
전통활쏘기 연구회  http://www.archerynews.net/news/view.asp?idx=1957&msection=5&ssection=41
전통활쏘기의 '연구, 학술, 교육, 교류’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목재품 활걸이(궁시 거치대) 소개
인천지역 ‘편사놀이’ 시연회 가져!
풍속 기사목록 보기
 
  문화 주요기사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1900년 전후의 빛바랜 궁술사진
국내에서 가장 큰 활, 예궁!
고풍활쏘기를 통해 본 사법(射法..
백범 김구 선생, 석호정 방문하..
[Photos]고풍 활쏘기 풍경
1959년 전국남녀활쏘기 대회
1932년 석호정 전조선궁술대회 ..
 
 
인기뉴스
화살길이와 무게에 대한 의견
화살길이와 무게에 대한 의견
김홍도의 활쏘기는 정량궁 사법..
리뷰, 국궁입문필독서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1960년대 활쏘기 동영상
많이 본 포토뉴스
시지를 통해 본 여무사 활 인..
심고만분(審固滿分)
시표는 궁사의 마음
동호정 국궁체험 미국잡지 소..
많이 본 기사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장궁 쏘는 광경
김홍도의 행려풍속도, 또 다른 ..
1900년 전후의 빛바랜 궁술사진
편전 쏘기, 대회방식

국궁신문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모바일 국궁신문 국궁포토 기사제보 독자투고 회원탈퇴
 
국궁신문 l archerynews@gmail.com l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 國弓新聞 l www.sky473.com
Copyright(c)2020 국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