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문조사 참여하기 ◇

국궁신문

활터에 백로가 왔다

입력 : 12.09.26 23:21|수정 : 12.10.11 23:21|국궁신문|댓글 0
활터에 백로가 왔다

하얀새, 백로. 
과녁주변에 진을 치고 놀던 백로, 네번째 출발한 화살의 목성에 놀라 비상했다. 열댓마리 정도. 앞 바람. 무리지어 이동하며 연신 꽃씨를 쪼아 먹는다. 궁사가 사대에서 활시위를 당기는 내내 백로는 활터 곳곳을 누비며 연신 씨앗을 찾는다. 시위를 떠난 화살은 백로의 이동에 장애가 됐다. 오늘은 백로가 활터를 차지했다. 그들의 시간이 오랫동안 지속되도록 조용히 활을 챙겨 나왔다. 3순을 냈다. 해는 중천을 넘고 있다.

 심곡재_尋鵠齋 http://www.sky473.com/

ⓒ 국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국궁신문 l 고유번호 621-82-89069 l 창간일 2000년 3월 7일 l archerynews@gmail.com
Copyright  국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