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자료 | 한국의 활터 | 국궁밴드
영상ㆍbbs | 벼룩시장 | 국궁사이트

포럼 역사 문화 사법 탐방 대회 활터 세계 학술 심곡재
2021.12.09 (목요일)
컬럼제언
 
전체보기
컬럼
제언
 
 
뉴스 홈 포럼 컬럼 기사목록
 
중단된 9·15 전국궁도대회
김사연 수필가/전 인천궁도협회장
기사입력 2017-09-14 오후 6:47:00 | 최종수정 2017-11-04 오후 6:47:14   

인천상륙작전 제67주년 기념 제34회 9·15 전국궁도대회를 개최할 수 없게 됐다는 공문이 인천시궁도협회로부터 왔다. 이유는 단 한 가지, 대회를 치르면서 상품과 상금에는 절대로 인천시의 보조금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란다. 대회를 치르려면 협회장이 사비를 희사하거나 인천시 관내 10개 활터와 사원들이 특별회비를 갹출해 상금과 상품을 마련하면 된다고 한다.

문득 2013년의 일이 떠오른다. 인천의 일부 궁도인들은 당시 궁도협회장의 장기 집권을 이유로 반란을 일으켜 모 씨를 새로운 회장으로 선출했다. 그러나 그해 3월에 취임식을 한 신임 회장은 8월에 임시 대의원 총회에서 탄핵을 당했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으나 가장 큰 이유는 사비를 희사하지 않고 회비(공금)를 모두 사용했다는 것이었다.

신임 회장의 입장에서 보면 회장으로 추대했으면 당연히 회장의 취임식 비용, 판공비, 교통비 등을 회원들이 지원해 줘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10개 정(활터)에서 납부하는 600여만 원의 회비는 총무의 활동비로도 빠듯했다.

9·15대회를 한 달 앞둔 시기에 각 정 사두(대의원)들은 매년 거액의 사비를 찬조하라고 나를 대타 회장으로 추대하며 자칫하면 그동안 29년을 이어온 대회의 명맥이 끊어질지도 모른다는 위기감과 책임감까지 덤으로 안겨줬다. 전해까지 6천만 원이었던 행사 지원금은 4천만 원으로, 훗날엔 2천700만 원까지 삭감되었지만 회장의 찬조금과 전무와 총무의 무보수 봉사 덕분에 제30회 대회부터 제33회까지 치르고 나는 4년 임기를 마무리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상금과 상품은 시 보조금으로 사용할 수 있었다.

5년 전, 인천궁도계는 만에 하나 인천에서 치러 온 9·15 전국궁도대회의 맥이 끊어지면 인천시의 수치이고 궁도인의 자존심이 손상되는 일이라며 분개했었다. 그 기백을 몰아 협회 집행부가 솔선수범해 찬조금을 낼 테니 각 정 사두와 사원들도 십시일반으로 협조해 달라는 공문이 올 줄 알았는데 기약 없는 행사 중단 통보뿐이었다.

하지만 임원과 회원의 찬조도 기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9·15 인천상륙작전 기념대회는 국가 행사인데 왜 사비로 치러야 하느냐고 반문하는 궁도인들이 과거에도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행사를 주최하며 참가자들에게 상금과 상품에 연연하지 말자고 하지만 1인당 10여만 원 이상의 경비를 써가며 참가하는 선수들로선 최소한 장려상(1만 원 상당)이라도 거머쥐고 귀가해야 체면이 설 것이다.

게다가 궁도계는 오래 전부터 1등 1명, 2등 2명, 3등 3명, 4등 4명, 5등 5명에게 시상을 해 왔고 장려상도 여자부, 노인부, 일반부, 실업부별로 기준 이상의 성적을 낸 선수에게 수여해 온 관행이 있다. 인천은 2014년부터 1인당 25만 원 이상의 상금에 대해 4.4%의 소득세 원천징수를 전국 최초로 집행해 입상자들로부터 불만을 사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2015년부터는 1·2·3위 수상자 수를 금·은·동메달처럼 각 1명씩만 지급하고 장려상도 남발하지 말라며 이를 어기면 40% 감축된 지원금조차 더 삭감하겠다는 경고성 지적을 시 체육회로부터 받은 바 있어 또 한 번 원망을 들었다.

이런 속사정을 알지 못하는 타 지역의 궁도인들은 "일개 군에서 개최하는 전국 궁도대회도 지역 홍보 차원에서 4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해 주는데 광역시 예산이 2천700여만 원이라면 이를 믿을 사람이 있느냐?"며 야릇한 미소를 짓는다.

9·15인천상륙작전의 깊은 의미와 풍전등화 같은 현 시국을 망각했는가.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으로 아군은 낙동강 방어선에서 북진 반격을 해 수도를 탈환했고 피 흘려 자유대한민국을 사수했건만 지금의 조국은 북핵의 태풍 앞에 그 어느 때보다 국가안보의식이 절실한 시국이다. 시 보조금으로 상금과 상품을 시상할 수 있도록 문제점을 개선해 인천을 상징하는 제34회 9·15궁도대회가 명맥을 잇기를 바란다.


▲ 김사연 수필가
-----------------------------------------------------------
월간문학 신인상 수필가 등단(1991년)
인천시약사회장(2004년~2009년)
인천시궁도협회장(2013년~2016년)
국무총리 포상(마약퇴치, 2008년)
대통령 표창(민주평통, 2010년)
인천시문화상(문학부문) 수상(2014년)
이메일:sayoun50@hanmail.net
<저서>
   1.그거주세요(1997년)
   2.김 약사의 세상 칼럼(2003년)
   3.상근약사회장(2006년)
   4.펜은 칼보다 강하다(2009년)
   5.진실은 순간 기록은 영원(2014년)

<주> 위의 글은  '기호일보(www.kihoilbo.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제10면'에 게재된 내용과 같은 기사임을 알려드립니다.

기사제공 : 국궁신문
 
 
 

스폰서 링크

 
국궁신문 공식밴드  http://band.us/@archery
전국한량들의 쉼터
 
 
사예결해 원문  http://www.login.or.kr/bbs/zboard.php?id=iarchery_11
사해결해 원문보기
 
 
전통활쏘기 연구회 세미나 영상  https://www.youtube.com/channel/UC3g7JTT2vOUM-bvN3xRMUHw
전통활쏘기의 '연구, 학술, 교육, 교류’
 
 
성촌리 심곡재-聲村理 尋鵠齋  http://www.sky473.com
활도 국악도 전각도 모다 좋네^^
 
 
사법고전연구소  http://www.archerynews.net/news/view.asp?idx=1834&msection=5&ssection=41
한국의 활터문화 연구-고문서, 편액, 주련 등 연구
 
 
네티즌 의견
전체 6   아이디 작성일
비아냥된다고 생각 하시는분들한번보세요 cabon77 2017.10.16
14~16년인천대회를참가했었습니다.

인천과근거리인지라 가벼운마음에 참가하여 전국의 궁사님들과 만나 입상을못하더라도 즐거운 마음으로

대회에 임하였습니다.

수도권에서 열리는 몇않는 대회인지라 참가 인원이 많은 탓도있었겠지만. 당일 소화할수 있는 인원이상 작대

를 받아 시간이 오래걸리더군요... 헌데 오래걸리는 시간보다도 더 짜증 스러운 일이 작대순서를 무슨 이유

에서인지 마음대로 조정하는 인천시궁 관계자들을 보는것입니다.

정작 본인들은 그게뭐대수냐 생각할지 몰지만. 아침부터 작대넣고 내순서 기다려온 사람 입장은 그렇지 않더

군요

기본적인 원칙조차 (선착순)지켜지지 못할 대회라면 퇴출 되야지요.
발전시키려는 노력보다 비아냥 거리는 사람은 뭘까? kbow 2017.09.20
cabon77, p970403 대회를 좀더 개선해서 노력하자는 의지와 열정이 필요할 때에 비아냥 거림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만시지탄 (晩時之歎) p970403 2017.09.19
국민의 세금으로 그들만의 잔치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
전국적으로 연간 60여차례이상 전국대회는 언론의 외면과 국민들의 무관심 등
기네스 기록감이다.
어이상실 naviga 2017.09.18
cabon77 님 궁도인으로서 어찌 그리 말씀하실수 있는지요? 뭐가 그리 수준미달이었는지요?
잘됐네요 cabon77 2017.09.15
지난 몇년간 인천 대회를 참가해보니 대회운영측면에서 수준미달대회였습니다.

어떤사정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엉터리 대회는 퇴출돼었으면 좋겠습니다.
 
의견쓰기
 
<편사>를 다시 생각해 봅니다
국궁신문 일일접속 일만 페이지뷰 기록
컬럼 기사목록 보기
 
  포럼 주요기사
대한궁도협회, 궁시공인제도 개..
각궁, 활터의 위기가 오고 있다.
궁시 공인규정, 개정 필요하다!
대한궁도협회의 정간론에 대한 ..
국궁 사거리에 관한 기사의 댓글..
활과 화살 제작업체, 생존권 투..
궁시업체 공인신청 거부
인터넷 사풍문란이 개탄스럽다
 
 
인기뉴스
화살길이와 무게에 대한 의견
화살길이와 무게에 대한 의견
김홍도의 활쏘기는 정량궁 사법..
리뷰, 국궁입문필독서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1960년대 활쏘기 동영상
많이 본 포토뉴스
전통활쏘기연구회 '시지' 세미..
당당한 소년무사
전통활터, 금호정기 金虎亭記
1970년을 전후한 활쏘기 풍속
많이 본 기사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1900년대 초, 활쏘는 광경~
장궁 쏘는 광경
김홍도의 행려풍속도, 또 다른 ..
1900년 전후의 빛바랜 궁술사진
편전 쏘기, 대회방식

국궁신문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모바일 국궁신문 국궁포토 기사제보 독자투고 회원탈퇴
 
국궁신문 l archerynews@gmail.com l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 國弓新聞 l www.archerynews.net l www.sky473.com
Copyright(c)2021 국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